병신과 여고생.SSul > 크롬하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크롬하츠

병신과 여고생.SSul

페이지 정보

작성자 꼬돌이 댓글 0건 조회 1,824회 작성일 18-02-19 15:30

본문

 
 
 
일터에 있는 대부분의 시간을 욕듣는것과 자기반성의 시간으로 쓰는 작성자는
퇴근 후 후방주의 게시물에 점이나 찍어가며 이런데라면 헉슬리의 멋진신세계라도 귀를 닫고 살 수 있다고 고개를 끄덕이곤 한다.
또 아주 잠깐 언젠가는 쯔위와 국제결혼을 할 수 있을거란 내뇌망상을 하곤 한다.
 
 
문제는 오늘의 일이였다.
일상이 하도 스펙타클하다보니 뭘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고 이야기하려고 해도 아무도 믿어주지 않아서 굉장히 난감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를 향해 손가락질하며 '저 허풍쟁이 녀석은 오늘도 거짓부렁이람' 하고 깔깔대지만 정작 내 일상을 접한
사람들은 '야 사람이 저렇게도 살 수 있구나' 하며 고개를 끄덕임과 동시에 연민 속 부러움 섞인 눈빛을 보내곤 한다.
 
 
그 일은 불과 삼십분전의 사건이다.
해외로 자주 출장을 다닌다는 길드원에게 '그럼 뭐 분쟁지역이나 그런데... 러시아제 소총이랑... 하얀가루...' 같은 이야기를
늘어놓다가 한참 역관광을 당하고 있는데, 난 왜 무슨 말을 해도 본전도 못건지나 하는 자괴감이 들어 나도 모르게 중얼거렸다.
 
"아 존나 이 빙신같은 새끼는 하루하루가 쓰레기짓이고"
 
나는 나에게 욕을 자주 하고, 그 쓰디쓴 팩트폭력을 당한 나를 위해 내 인생에게 술을 자주 사주는 편이다.
오늘도 단지 그러려고 했다. 내 앞에서 울고 있는 한 여고생을 보기 전 까지는.
 
 
"저보고 그러신거에요?"
 
 
여고생은 실험용 쥐마냥 시뻘개진 눈으로 나를 향해 악마사냥꾼 타락빔을 쏴대는데, 뎀딜이 얼마나 센지
 
 
"아니요. 그쪽보고 한 말 아닙니다." 라고 해야될 걸 "...아닐걸요?" 라고 대답해버렸다.
이 또라이같은놈이 지금 무슨말을?!
 
나는 당황하면 단어가 섞여 입밖으로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 여고생의 눈은 마치 안토러스 신화 풀파밍을 끝낸
분노전사 같았고, 나는 덜컥 겁이났다.
그래서 또 다시 말해버렸다.
 
"아 그게예 그러니까네 아닐걸요가 아니고예 내가 그쪽한테 빙신이라고 한게 아닐거라는 말을 제가 이상하게 아니 그게아니라
그러니까 그쪽은 빙신이 아니라고 말한겁니더. 제가요 어디가서 막 욕하는 사람이 아니거든예 진짜라예."
 
 
나는 모든것을 놓아버렸다. 문장의 전달은 어렵지만 그것이 한 사람을 납득시키도록 하는 것은 더 어렵다. 특히 이런 상황에서는.
명언이 있지 않은가. '같은 언어를 쓴다고 말이 통하는 건 아니다'
차라리 해명을 경찰서 가서 하는게 빠르겠다 싶어서 반쯤 포기하는데 문득 여고생의 바뀐 표정이 눈에
들어왔다. 많은 말을 내포하고 있는 눈이였지만, 그 중 단 하나는 빠르게 내 머릿속에 흘러들어 왔다.
 
 
'내가 지금까지 모자란놈하고 대화하고 있었구나.'
 
 
여고생 A양은 한숨을 쉰 뒤 너도 사는게 힘든데 내가 괜한 자격지심을 가졌구나 하는 눈으로 날 지나쳐 폰을 들어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며 멀어지기 시작했다. 나는 가만히 그 뒷모습을 보고 있었는데 멀리서 단 하나의 목소리는 확실하게
들을 수 있었다.
 
 
'응. 응. 아니다 괘안타. 나쁜건 아닌데 좀 모자란것 같더라 아뭐고 알았다 간다고'
 
 
 
 
 
멀어져가는 여고생 A양을 바라보며 나는 오늘도 인생에게 술한잔을 사주기 위해 12평 원룸건물의 비밀번호를 눌렀다.
 
나는 몇번이나 인생에게 술을 사주었으나 인생은 단 한번도 나에게 술을 사주지 않았다.
 
그래도 나는 인생에게 계속 술을 사주련다.
 
안치환의 목소리가 유난히 크게 맴도는 오후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7
어제
23
최대
78
전체
13,697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크롬하츠반지크롬하츠팔찌크롬하츠포에버링크롬하츠귀걸이